스판덱스 혼방의 이염 사고

드라이클리닝 협회들의 사고 의류 분석실에는 레이온과 폴리에스터 혼방 스판덱스 직물에서 문제점들을 보고하고 있다. 스판덱스는 고무와 유사하지만 폴리우레탄으로 만들어진 신축성 있는 직물이다. 스판덱스는 직물의 착용감과 편안함을 향상시켜준다. 스판덱스 혼방은 레이온 또는 폴리에스터 아니면 둘 다 들어있는 경우가 있다. 폴리에스터와 레이온 혼방에 먹인 염색은 스판덱스와 섞지만 않으면 드라이클리닝과 웨트클리닝에서 다 색이 빠지지 않는다. 하지만 폴리/레이온과 스판덱스를 섞으면 드라이클리닝 솔벤트 또는 물 또는 둘 다에서 염색이 빠질 수 있다. 필자는 왜 스판덱스와 섞었을 때 염색의 견로도가 떨어지는지 알지 못한다. 스판덱스 혼방 직물은 종종 고가의 디자이너 의상에 많이 사용된다. 이런 옷은 대부분 검정색 드레스 또는 흰색 트림이 달린 여성 정장 또는 검정색 트림이 달린 흰색 의상 등이 많다.

드라이클리닝 안전도 테스트

직물 염색의 안전도는 쉽게 테스트할 수 있다. 큐팁에 솔벤트 또는 유성 페인트 제거제를 발라 보이지 않는 부위에 문질러 본다. 그리고 큐팁에 염색이 묻어나는지 살핀다. 만일 솔벤트를 가열하는 방식으로 클리닝 할 것이라면 이 테스트 방법은 정확하지 않고 여전히 이염이 발생할 수 있다.

드라이클리닝과 뜨거운 솔벤트

탈색 문제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원인은 뜨거운 솔벤트를 사용하는 경우이다. 이는 필자의 사고의류 분석실에 온 사고 의류들을 보면 알 수 있다. 드라이클리닝 머쉰 업체들은 그린어쓰나 하이드로카본처럼 세척력이 약한 솔벤트를 가열해서 클리닝 하는 방법을 옹호한다. 이렇게 하면 솔벤트의 세척력이 강해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탈색 등 직물 손상의 위험이 함께 높아진다. 차가운 솔벤트를 사용하는 세탁소에서는 탈색 사고가 적게 발생한다.

문제 시정

필자는 최근 자문 업소에서 이러한 옷들로 인해 문제를 겪었다. 흰색 트림이 달린 스판덱스 혼방 드레스 다섯 벌이 드라이클리닝 도중 염색이 빠졌다. 스팟터는 이 옷들을 뱃치 방식으로 빨고 웨트클리닝도 했지만 성과가 없었다. 우리는 그래서 옷을 한 벌씩 드라이클리닝 머쉰에서 빨아보았다. 이렇게 하자 문제가 시정됐다. 옷에 잠겨있는 솔벤트의 양이 많았기 때문에 염색이 옮겨 들지 않았다. 드라이클리닝에서 이염 사고가 발생하면 일반적으로 다시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문제가 시정된다.

웨트클리닝

케어 레이블에 Washable이라고 적혀 있어도 웨트클리닝에서 이염이 발생할 수 있다. 많은 세탁인들이 직물 안전을 위해 젠틀 싸이클로 옷을 빤다. 하지만 젠틀 싸이클 또는 담가두는 방법은 더 많은 이염을 일으킨다. 직물이 잠겨 있는 시간이 더 길어졌는데 수세를 하지 않으면 이염 위험이 커진다. 염색 안정제를 사용해도 나쁜 염색은 잘 안정되지 않는다.

테스트

가장 간단한 테스트 방법은 흰색 타월을 옷 밑에 깔고 스팀 건을 쏘아 염색이 묻어나는지 보는 것이다.

문제 시정

이염 사고를 시정하려면 옷을 레귤러 싸이클로 다시 빤다. 미지근한 물에서 계속 흔들어대며 수세를 하면 이염이 예방될 수 있다.

표백

이염 사고가 발생했을 때 타이태니엄 설페이트(titanium sulfate) 배쓰가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레이온에서 표백 효과가 얼마나 잘 나오는지 알기 위해 미리 테스트할 필요가 있다. 만일 테스트 결과 번진 염색이 스트리퍼로 제거가 된다면 옷을 표백조에 수 초간 담가본다. 이러한 배쓰 방법은 원하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수차례 반복할 수 있다. 표백조를 만들 때는 제조업체 측 지시를 따른다.


광고를 클릭하면 전화연결 됩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